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한화이글스는 김민우를 얻은 반면 1승을 잃었다

[대전=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2일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두산과의 시즌 5차전에서 한화이글스는 1점차로 패하며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김민우가 역투하고 있다(사진=한화이글스)

1일 김범수에 이어 금번 선발 김민우까지 좋은 흐름으로 선발야구를 해줬다. 아마 가장 흐뭇한 사람은 한용덕 감독이리라. 남은 경기에서 서폴드와 장민재, 채드 벨로 이어지는 로테이션이라면 내심 KT를 대전 홈으로 불러들여 위닝시리즈도 바라볼 수 있고, 늘 한용덕 감독이 강조하는 5할승률에 근접해져 다시 한 번 팀을 재 정비 해 상위권으로 도약 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 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번 경기에서 아쉬운 점은 7회초 송은범의 출전과 투구였다. 팀이 6회말에 3점을 뽑으며 4대 1로 리드를 잡고 마운드에서 두산 타자를 강하게 밀어 부쳐야 하는 시점이었다. 한용덕 감독은 송은범을 선택했고 7회 마운드에 올랐다. 물론 요즘 구위가 예전같지 않기에 중심타선이 아닌 8번 국해성과 9번 김재호을 잘 막아주고 1번 허경민까지 승부해 주기를 바랬을 것이다. 결과는 8번 적시타 9번 볼넷으로 타자와의 볼카운트 싸움도 어렵게 갔지만 지난해에 비해 자신의 공에 자신감이 없는 게 가장 큰 문제였다. 

문득 두산전과의 개막전에서 팽팽한 8회 3대3 경기에서 제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김범수를 올려 패했던 경기가 생각 났다. 물론 3점차로 이기고 있었지만 그때와는 다른 상황이였다. 5위 키움과 3경기 반 차이로 6위에 있고, 5할 승률에도 2경기 모자라고 있었다. 불과 몇일전  NC와의 경기에서 투타가 붕괴되 어려운 시즌을 예고하는 듯 했던 한화였다. 

두산과의 경기에서 2승으로 탄력을 받고 금번 경기도 잡아야하는 시점이었다. 결국 송은범이 1번 허경민을 삼진 처리했지만 결과적으로 박주홍이 3번 페르난데스를 볼넷으로 내보낸 후 만루 상황에서 4번 김재환에게 싹쓸이 3루타와 실책으로 5대4 역전의 빌미를 제공하게 됐고, 9회 까지 1점도 뽑지 못하며 결국 무릎을 꿇게됐다.

물론 결과론적이지만, 9회 송광민의 2루타로 무사 2루에서 호잉이 본인의 판단으로 번트시도가 아닌 중견수 플라이가 된 부분과 이 타구때 송광민이 3루로 리터치를 하지 않았던 부분이 아쉬운 대목이었다.

금번 경기에서는 김민우라는 선발 투수를 얻었고 한경기를 잃었다. 어쩌면 잡을 수 있었던 경기를 7회 투수들의 제구난조로 아쉬움만 남는 경기가 됐고, 선수층이 얋은 한화이기에 무더위가 오기전에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는 반드시 신중한 투수 운영으로 상대팀을 제압해야 되지 않았나 생각해 본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