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시, 두호시장 상습침수 개선사업 6월 내 마무리에 "총력"
이강덕 포항시장이 10일 창포동(두호시장) 일원 침수개선사업 현장을 찾아 점검에 나섰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정진 기자 = 이강덕 포항시장은 10일 창포동(두호시장) 일원 침수개선사업 현장을 찾아 창포동 두호시장 주민과 공사 관계자 50여 명과 함께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 시장은 창포동 두호시장 일원의 침수를 해소하기 위해 시공 중인 간이펌프 시설과 우수박스 준설 구간을 둘러봤으며 공사로 인한 차량통행 등 인근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 쓸 것을 주문했다.

창포동 두호시장 일원은 도로 하부 우수관로의 장기침하로 토사가 퇴적되어 우수관로의 기능이 저하되면서 집중호우 및 태풍내습 시 침수피해를 겪어왔던 상습침수지역이며 피해예방을 위해 여러 차례 우수관로 내부 조사와 우수관로 침하원인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했다.

시는 두호시장의 침수로 인한 재산상 피해와 주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사업예산 10억 원(국비 4억원, 시비 6억원)을 투입해 수중펌프(2대) 설치, 토출관로(길이 400m) 매설, 하수도 준설 등의 공사를 올해 6월까지 마무리 할 예정이다.

<사진=포항시>

이강덕 포항시장은 창포동(두호시장) 일원 침수개선사업의 남은 공정을 안전사고 없이 조속히 마무리할 것을 당부하며 “태풍과 집중호우로부터 침수피해를 최소화해 시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진 기자  jjpak598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