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시민이 불꽃쇼의 주인공!··· 포항국제불빛축제 "시민중심존" 운영사전신청 필수… 오는 20일부터 인터넷 접수, 현장배부와 병행
'시민중심존' 안내 화면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시 승격 70년을 맞아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를 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을 주인공으로 하는 축제를 만들고자 '시민중심존'을 운영한다.

시민중심존은 메인무대 앞 3000석을 시민을 위한 좌석으로 마련하는 것인데 6월 1일 포항 밤하늘 가득 화려하게 수놓을 국제불꽃쇼를 눈앞에서 감상할 수 있다.

시민중심존 입장을 위해서는 반드시 사전신청을 해야 하며 타 지역 관광객 유치와 다수 시민의 참여를 위해 인터넷 접수와 현장배부가 병행하여 진행된다.

인터넷 접수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 간 포항시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1인당 2매 신청이 가능하다. 당첨자 추첨은 23일 진행되며 추첨일 14시부터 홈페이지에서 당첨자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인터넷으로 신청을 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현장배부도 진행될 예정인데 현장배부는 축제 첫날인 31일과 국제불꽃쇼가 펼쳐지는 6월 1일 양일 간에 걸쳐 이뤄진다.

31일에는 16시부터 불빛퍼레이드 구간인 송림초등학교 인근 지정 배부처에서 1인당 2매씩 선착순으로 배부 되며 6월 1일에도 16시부터 국제불꽃쇼 현장인 형산강체육공원 관광안내소에서 같은 방식으로 배부 될 예정이다.

포항시는 국제불꽃쇼 관람석 중앙을 시민중심존으로 지정해 축제를 찾는 시민과 관광객이 객체가 아닌 주체로서 모든 참가자들이 주인공이 되는 축제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는 시 승격 70년에 맞춰 국내 최대 너비(1㎞)의 불꽃쇼를 비롯해 고퇴경과 함께하는 '랜덤플레이 댄스', 대형 오브제가 투입되는 '불빛퍼레이드', 이승환 외 7개 팀의 밴드가 6시간 연속으로 공연을 펼치는 '렛츠씽 팡퐝 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