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나경원 '문빠' '달창' 발언 논란 일파만파

[대구=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두고 '문빠' '달창'이라는 비하 발언을 사용한 것을 두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KBS뉴스화면 캡처>

특히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로 '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일베(일간베스트) 등 일부 극우 네티즌들이 속되게 부르는 비속어다. 주로 젊은 여성이 많은 문 대통령의 지지층을 비하하는 여성혐오적 표현이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섰던 송현정)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면서 "기자가 대통령에게 좌파독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지도 못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비하 발언이 논란이 되자, 나 원내대표는 3시간 여 만에 사과문을 냈다. 그는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인터넷상 특정 단어를 썼다"며 "무심코 사용한 표현으로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소속 여성의원들은 "이번 일은 단순한 막말사태가 아니고 여성혐오이며 언어 성폭력"이라고 주장하며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13일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쓴 말은 평범한 시민이라면 듣도 보도 못한 일간베스트 내부용어"라며 "자유한국당이 주목하고 대변하는 여론이 결국 일베 등 극단집단이라는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재정·박경미·서영교·백혜련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 의원들도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각한 여성 모독 발언을 한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백 의원은 "나 원내대표는 국회 폭력사태와 함께 지금의 막말에 대해서 반드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회 윤리특위 제소 조치를 원내대표단과 상의할 것을 언급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도 청와대 수석 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특별히 정치권에 당부드린다"면서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 혐오를 부추기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또 "험한 말의 경쟁이 아니라 좋은 정치로 경쟁하고, 정책으로 평가받는 품격 있는 정치가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기대한다"고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적했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