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홍준표도 지적한 나경원의 '달창' 발언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했다.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규탄대회에서 나 원내대표가 '문빠' '달창'이란 비하 발언을 사용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사진=JTBC뉴스화면 캡처>

홍 전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가) 무심결에 내뱉은 '달창'이라는 그 말이 지금 보수의 품위를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고 운을 띄웠다. 그는 "나도 그 말을 인터넷에서 찾아보고 뜻을 알았을 정도로 저질스럽고 혐오스러운 말이었다"고 지적하며 "(나 원내대표가) 그 뜻도 모르고 그 말을 사용했다면 더욱 더 큰 문제일 수 있고, 그 뜻을 알고 사용했다면 극히 부적절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이 한껏 고조됐던 시점에 5·18 망언 하나로 전세가 역전 됐듯이, 장외 투쟁이라는 큰 목표를 '달창' 시비 하나로 희석시킬 수 있다. 잘 대처하시라"는 훈수도 뒀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규탄 대회에서 "(문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고 발언했다가 대중들의 집중 포화를 맞았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줄임말로 보수 성향의 일부 네티즌들이 문 대통령 지지자 그룹인 '달빛기사단'을 비하하는 표현이다.

논란이 일자 나 원내대표는 3시간 만에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으나 대중들은 물론, 정계에서까지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