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형산강을 맑고 깨끗하게!"··· 포항시-경주시 새마을회, 손 맞잡았다포항·경주 상생발전 '형산강 살리기'에 새마을회원 600여 명 참여… 형산강 수질 정화활동에 두 팔 걷어
14일 형산큰다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한 새마을회 관계자들이 형산강 정화를 위해 EM액 및 EM 흙공을 뿌리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새마을회(회장 최현욱)와 경주시새마을회(회장 손지익)에서는 14일 포항 형산큰다리 일원 둔치에서 '포항·경주 상생발전 형산강살리기 정화활동'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양 도시 새마을회원 600여 명이 참여해 형산강 수질정화를 위한 친환경 EM 흙공 던지기와 EM액 방류를 시작으로 수중 쓰레기와 형산강 둔치의 각종 쓰레기 수거 등 정화활동과 환경보호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다.

특히, 오는 31일부터 3일 간 개최되는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가 열리는 형산강을 찾는 전국의 관광객들에게 깨끗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양 도시 새마을지도자들은 구슬땀을 흘려가며 정화활동을 실시했다.

양 도시에서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 행사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포항과 경주를 오가며 개최하고 있으며 지난해 6월에는 형산강 상류지점인 경주 서천 둔치에서 개최한 바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양 도시 간 추진하는 핵심사업도 중요하지만 새마을회 간 민간주도로 상호협약을 맺고 상생발전을 위한 정화활동을 매년 추진해 나가는 것은 더 큰 의미가 있고 앞으로도 끊이지 않고 계속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와 경주시에서 형산강 수계를 따라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형산강프로젝트」는 향후 2025년까지 10년 간 63.34㎞ 구간에 1조원(포항권역 4970억원)을 들여 7대 프로젝트, 32개 사업을 추진하는 대규모 사업으로서 지자체 간 상생의 방안으로 다른 지역의 롤모델이 되고 있다.

특히, 형산강 산책로 정비, 워터폴리 조성, 칠성천 수계 하수관로 정비 등 계획사업들이 빠르게 가시화 되고 있으며 신부조장터공원 및 수변친수레저파크 등도 추진 중에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