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충남 임산부를 위한 우대적금 출시

[홍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양승조 지사는 14일 도청 상황실에서 저출산 극복을 위해 충남도와 농협상호금융(이하 농협)이 손을 잡고 금리가 높고, 가입 점포 수도 더욱 늘어난 ‘임산부 우대 적금 상품’ 출시를 위해 ‘출산 친화적인 충남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양승조(왼쪽)충남지사와 소성모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가 협약식을 끝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충남도제공)

이번 협약으로 농협은 도내 임신 중이거나 출산 6개월 미만의 임산부를 대상으로 기본금리에 1.5%의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자유적금을 내놓고 1년 만기에 월 납입 한도는 자녀(태아) 1인 당 50만 원으로 정했다.

이는 NH농협은행이 지난해 도와의 협약에 따라 제공 중인 우대금리(정기적금 0.75·정기예금 0.8%) 상품보다 금리가 0.7∼0.75%p 높은 수준이다.
 
가입 점포는 도내 485개 농·축협(지역농협)으로, 지난해 협약에 따른 우대금리 예·적금 가입 가능 점포(농협중앙회·66곳)보다 419곳이 많다.
 
가입을 희망하는 임산부는 가까운 농·축협을 방문해 임산부 및 도민 확인 서류를 신청서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농협은 또 도내 인재에 대한 학자금 지원 등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힘쓰기로 했다.
 
도는 이번 협약에 따른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우대금리의 절반을 농협에 지원하는 등 긴밀한 협력 체계를 유지한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1명도 넘지 못해 세계 최저 수준을 매년 갱신하고 있다”라며 “지역사회와 국가의 존망과도 연결되는 인구 문제는 기업과 사회단체, 지역 주민까지 온 국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야만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어 지난해 7월 NH농협은행, KEB하나은행과 체결한 임산부 우대금리 상품 지원 업무협약과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임산부 전용 민원창구 설치 등을 언급하며 “우리 사회가 소소할 수도 있지만 임산부들에게 세심한 배려를 늘려나아간다면 충남, 나아가 대한민국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사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NH농협은행, KEB하나은행과 체결한 임산부 우대금리 상품 지원 업무협약은 ▲정기예금 가입 시 5000만 원 한도 내에서 해당 은행 기본금리에 0.6∼0.9%의 우대금리 제공 ▲정기적금의 경우 기간에 따라 기본금리에 0.65∼1.55% 우대금리 가산 ▲환전 수수료 80% 감면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도내 임산부들은 지난달 말 기준 NH농협은행에서 ▲예금 170건 34억 9600만 원 ▲적금 104건 7200만 원을, KEB하나은행에서는 ▲예금 31건 1억 8800만 원 ▲적금 79건 1300만 원을 가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