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아내 살해 '충격'

[김포=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아내 폭행치사 혐의를 받고 있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사진=유승현 페이스북

경기 김포경찰서는 16일 폭행치사 혐의로 유승현(55) 전 의장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4시 57분께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A(53)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유 전 의장은 쓰러진 아내를 발견한 뒤 119에 자진해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구급대원들은 A 씨가 이미 사망한 것을 확인한 뒤 경찰에 이를 알렸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체포 당시 그는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아내 A씨의 온몸에는 멍과 타박상, 출혈 등이 발견됐다. 

유 전 의장은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을 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는데 숨을 쉬지 않았다" "평소에 성격 차이 등으로 문제가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 전 의장은 2002년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다. 2017년부터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