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강서구 PC방 살인' 김성수에 사형 구형"저항 못하는 피해자 온 힘 다 해 찔렀다"…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돼야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얼마나 온 힘을 다해 찔렀으면 강철로 된 범행도구의 끝이 부러졌을 정도입니다. 쓰러져 저항하지 못하는 피해자의 위에 올라타 얼굴과 머리를 80여 회 무차별적으로 찔렀고, 피해자는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로 도와달라며 죽어갔습니다."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16일 오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열린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30)의 결심공판. 검사는 울분에 찬 목소리로 김성수의 흉악함을 지적했다. 재판부에게 사형 선고를 요청한 검찰 측은 만약 김성수에게 사형 판결이 내려지지 않으면 형량과 별도로 위치추적 전자장치 10년 부착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이날 검찰 측은 김성수의 흉악함을 부각시키는 데 중점을 뒀다. 검사는 "피고인은 땅에 넘어져 항거할 수 없는 피해자를 향해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온 힘을 다해 찌르는 모습이 CCTV 영상에 찍혔다"고 말했다.

이어 "계획적이고 잔혹한 방법으로 피해자를 살해했고, 그럼에도 별다른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고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며 "무엇보다 사회로 복귀하면 다른 피해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범행 죄질이 극히 불량하고 재범 가능성이 높아 사회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피고인을 우리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며 범행의 잔혹성과 재범 위험을 강조했다.

김성수는 자신이 오랜 우울증을 앓아왔으며 이에 따른 심신미약을 주장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 측은 "우울증 약을 복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정신과 치료를 받는다고 범죄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정신감정에서 심신미약이 아닌 것이 확인됐고, 피고인이 범행 준비 과정과 범행 이유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동생의 공범 혐의를 방어하는 것에 비춰보면 본건이 심신 장애의 영향이라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날은 공동폭행 혐의로만 기소된 김성수의 동생 김모(28) 씨에 대한 결심도 이뤄졌다. 검찰 측은 김 씨에게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그러면서 검찰 측은 "김씨는 싸움을 말리기 위해 피해자의 허리를 잡았다고 주장하나, 형인 김성수가 제압당하는 형세가 되자 피해자 뒤쪽으로 다가가 허리를 당긴 것"이라며 "피해자는 김씨가 허리를 당기기 시작하자 김성수의 머리를 잡은 손을 놓치고 무방비로 맞기 시작했다. 공동 폭행 혐의가 충분히 입증됐다"고 반박했다.

검찰의 구형이 마치자 김성수는 재판부의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 일어나 동생 김 씨에게 "형의 어리석고 이기적인 행동으로 피해가 가게 된 것 같아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비극으로 피해를 보신 고인분과 유가족분들께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많이 생각했는데, 죄송하다는 말 외에는 답을 찾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등의 이유로 자신과 말다툼을 한 아르바이트생 신 모(21)씨를 수십 차례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선고는 다음달 4일 열린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