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文 대통령 두고 '한센병' 운운…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공식 사과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로 표현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공식 사과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김 의원은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 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 저의 진심은 그것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린다는 것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잘 안다"라며 "이건 전적으로 역사 뿐 아니라 현실 속에도 존재하는 여러분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저의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임을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함은 행여나 더 큰 상처가 되지 않을까 했기 때문"이라며 "저에게 주어진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실히 해 나감으로써 그 빚을 갚는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16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한센병은 상처가 나도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라며 "만약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그러한 의학적 용어(한센병)를 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