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 인권에 헌신한 따뜻한 사람"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전 외국 정상 최초로 참석해

[봉하=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제까지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전직 외국 정상이 참석하고 추도사까지 한 것은 그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YTN뉴스화면 캡처.>

이날 오후 2시께 추도식에 입장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의 딸 노서은 씨와 동행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5살이었던 서은 씨는 이날 부시 전 대통령이 추도사를 한 뒤 대통령 묘역으로 걸어갈 때 팔짱을 끼면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인권에 헌신하며, 친절하고 따뜻했고,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렸다"며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언급했다. 이 초상화는 추도식 참석 전 권양숙 여사에게 만나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며 노 전 대통령의 임기 중에 한국이 이라크 자유수호 전쟁 등에 참여한 중요한 동맹이었으며,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점 등을 거론했다.

마지막으로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엄숙한 10주기 행사에 여러분과 함께해 영광이다"고 추도사를 마무리했다.

노건호 씨는 유족 대표로 "(노 전 대통령, 부시 전 대통령) 두 분은 재임 기간 중 한미관계를 새로운 관계로 발전시키는 등 참으로 많은 일을 일궈냈다"며 "여기까지 와서 우정과 추모를 표해준 것에 대해 유족으로서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후 건호 씨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 또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하는 것으로 이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