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구하라, SNS에 '안녕' 남기고 극단적 선택생명에 지장없으나 의식 회복 못해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26일 새벽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28)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새벽 0시 40분쯤 매니저의 신고로 서울 청담동에 있는 구하라의 자택에 출동했다.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으며 의식을 잃고 쓰러진 구하라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구하라는 의식을 회복하진 못했으나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전날인 25일 구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글귀에 이어 "속은 엉망진창 망가지고 있다" "예쁘게 포장해도 쓰레기는 쓰레기다" 등의 내용을 올려 팬들의 우려를 자아낸 바 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인 최 모 씨와 폭행 사건으로 인한 법정 공방에 휘말렸다. 최 씨는 구하라와의 성관계 영상을 찍은 뒤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상해, 협박,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