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신림동 강간미수범' 피의자, 경찰에 "술 취해서 기억 안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범'으로 이날 아침 SNS를 뜨겁게 달궜던 영상 속의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러나 "술에 취해 있어서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림동 강간 미수범'으로 알려진 피의자가 CCTV에 포착된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서울 관악경찰서는 29일 주거침입 혐의로 A(30)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 씨가 조사에서 '새벽까지 술을 마시고 취해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해 범행 동기 등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현재 범행을 부인하고 있긴 하나 피해자 진술과 CCTV 영상을 참고해 엄정히 조사하고 있다"며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오전 7시 15분께 자신의 집 인근에서 주거 침입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그는 전날인 28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피해 여성의 뒤를 쫓아 집까지 따라 온 뒤, 여성이 자신을 피해 집 안으로 들어가자 문 앞에서 노크를 하고 1분 여 간 서성이는 등 위협을 느낄 수 있을 만한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신고를 받고 CCTV 영상을 확보, A 씨의 동선을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경찰의 수사 사실을 인지하고 112로 직접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 씨에게는 강간미수 혐의가 적용되지 않았다. 현관문 앞을 서성였다는 것만으로 그에게 강간의 의도가 있었다고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A 씨는 피해 여성과 일면식도 없는 관계이며 동종 전과 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