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내고향축제
포항국제불빛축제, 추모 분위기 속 개막··· 애도의 묵념 올리기로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사고··· 오랜 준비기간과 해외 자매도시 초청인사 등으로 인해 취소나 연기 어려워 ··· 추모의 뜻 담은 묵념 후 시민중심의 차분한 분위기에서 개최
포항시가 31일부터 열리는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 기간 동안 개막식을 비롯한 주요 행사에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한 국민들을 위한 묵념 등 애도를 표하기로 했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31일부터 오는 6월 2일까지 열리는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 기간 동안 개막식을 비롯한 주요 행사에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한 국민들을 위한 묵념시간을 갖고 애도를 표하기로 했다.

31일, 포항시는 간부회의를 열고 이날부터 개최되는 '포항국제불빛축제'와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관련, 국민적인 추모 분위기 속에서 축제의 운영 등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갖고 오랜 준비과정을 거친 축제인 만큼 취소나 연기보다는 다소 차분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축제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포항시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전 국민이 애도를 표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지자체들이 각종 행사나 축제를 연기하거나 취소하고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 거듭된 논의를 거쳤으나 국내 관광객은 물론 국내 주재 해외공관과 해외 자매도시 등의 참석을 위해 짧게는 6개월 이상 방문일정을 조율하는 등 준비를 진행해왔고 일부 인사들은 이미 포항에 도착해 행사 참가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2017년 발생한 11.15 지진 이후로 침체국면을 이어가고 있는 지역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기를 마련하는 기회로 이번 행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시민적 공감대도 축제 개최의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따라서 포항시는 당초 계획한대로 '포항국제불빛축제'를 개최하되 행사 전에 불의의 사고를 당한 분들을 위한 묵념 등의 애도의식을 가지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