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유속 빨라 잠수부 투입 불가수중 드론 대안…3일 다뉴브 강 수위 확인 후 수색 작업 돌입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닷새째인 2일(현지시간), 헬기와 고속단정을 이용한 한국·헝가리 양국의 공동수색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YTN뉴스화면 캡처>

다만 양국은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의 수위가 아직 높고 물살이 거세 수중수색은 위험부담이 매우 크다고 판단해 오는 3일 아침 협의를 거쳐 잠수부 투입 재개를 결정할 계획이다.

사건 발생 후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지난 1일 유람선 침몰지점부터 하류 50㎞ 지점까지 보트 네 척과 헬기를 동원, 실종자들의 시신을 찾기 위한 집중 수색을 벌였다. 

특히 지난달 31일에는 정부가 해군 해난구조대(SSU), 소방청 국제구조대, 해경 등에서 차출해 파견한 합동수색구조팀이 현장에 도착, 다뉴브 강 중간의 머르기트 섬에 지휘본부를 차린 뒤 1일부터 헝가리 당국과 공동수색을 벌여왔다. 

그러나 사고지점 강물 유속이 5∼6㎞/h로 매우 빠르고 수중 시계가 전혀 확보되지 않아 잠수부 투입이나 드론 투입에 어려움이 커 수중 수색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달 31일 헝가리 당국이 두 차례에 걸쳐 잠수부를 수중에 투입, 선체 진입을 시도했다가 크게 다칠 뻔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따라 신속대응팀은 강의 유속과 시계 상황을 확인, 잠수부 대신 수중 드론 투입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또, 한·헝가리 양국은 주말이 지나고 다뉴브강의 수위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3일 아침에 다시 논의한 뒤 잠수요원 투입 등 수중수색 가능성을 판단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29일 한국인 33명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와 추돌하는 사고를 낸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 호에 대한 헝가리 측의 사법절차 진행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출신 유리.C 바이킹 시긴 호 선장은 사고 직후 헝가리 경찰에 구금돼 조사를 받다가 전날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현재 헝가리 유람선 참사 사건으로 한국인 7명이 숨졌고 7명이 구조됐으며, 나머지 한국인 19명은 여전히 실종상태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