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경북의 조리 꿈나무들, "미슐랭 스타 셰프"의 꿈을 품다!영주 한국국제조리고에서 「2019 한국사찰음식전」 열려… 정관스님, 미슐랭 셰프들에게 사찰음식 맛 전해 호평
지난 6일 영주 한국국제조리고에서 경상북도와 영주시가 후원해 해외 최정상 미슐랭 셰프 등이 참석한 '2019 한국사찰음식전'이 열렸다. <사진=경북교육청>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 6일 영주 한국국제조리고등학교 특설무대에서 경상북도와 영주시가 후원한 ‘2019 한국사찰음식전’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부석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기념하고 웰빙 사찰음식의 세계화를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임종식 경북교육감,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욱현 영주시장과 사찰음식의 대가인 백양사 천진암 주지 정관스님, 해외 최정상 미슐랭 셰프들과 외신기자 등 다양한 분야의 많은 사람들이 참석했다.

준비된 메뉴는 장뇌삼・수삼튀김, 마 연근 초절임, 죽순구이, 표고 엿장조림, 올방개묵과 도토리묵을 곁들인 샐러드, 발우상 등이다.

영주 출생인 정관스님의 영주시 향토 식자재인 ‘풍기인삼’을 활용한 만찬은 미슐랭 셰프들을 비롯한 외신기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정관스님은 넷플릭스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셰프의 테이블-시즌3’에 출연해 세계적인 주목을 끌기 시작했고 2015년에는 뉴욕타임스에 ‘정관스님, 철학적 요리사’라는 제하의 기사가 실렸으며 "세계에서 가장 고귀한 음식을 만들고 있다"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정관스님은 "한국사찰음식전을 통해 현대인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자연의 에너지를 담은 사찰음식으로 치유하고 싶다"고 말하며 "사찰음식은 자연친화적인 재료로 음식을 만들고 양념을 줄여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많은 사람들이 음식을 남기지 않고 먹는 발우공양을 통해 식재료와 음식의 소중함도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국제조리고 학생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건강식에 대해 바르게 이해하고 우리의 전통을 세계화 할 수 있는 글로벌 마인드를 높이는데 큰 의의가 있었으며 미슐랭 셰프의 특강을 통해 셰프로서의 자질과 경험을 간접적으로 배운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국제조리고의 김일동 교장은 "우리 학교를 한국 웰빙 음식의 메카로 만들기 위해 학생들이 특화된 조리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교육환경과 교육과정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임종식 교육감은 “경북의 특성화고에서 조리를 전공하는 학생들이 담대한 포부와 비전을 갖고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를 품는 조리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과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에이레네 2019-06-08 05:51:58

    #세계를_향해,
    #미래를_향해 #조리하라

    #삶의_힘을키우는 #따뜻한_경북교육
    #한국국제조리학교 퐈이링~♡   삭제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