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행시 남성 합격자, 연수 받던 중 여성 동기 불법 촬영 '퇴학'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이른바 ‘행정고시’로 불리는 국가공무원 5급 공개채용 시험에 합격하고 연수를 받고 있던 교육생이 수업시간에 다른 교육생을 불법 촬영하다가 적발돼 퇴학 조치를 당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전경사진>

9일 인사혁신처 등에 따르면 지난달 초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연수를 받던 5급 공채 합격자 A 씨는 수업시간 도중 휴대전화를 이용해 동기인 여성 교육생 B 씨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다 주변 동료들에게 적발됐다.

B 씨의 항의를 받아 인재개발원 측이 휴대전화를 반납 받아 조사한 결과, 해당 휴대전화에는 B 씨를 부적절하게 촬영한 사진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인재개발원 교육생 윤리위원회는 회의를 열어 A 씨의 행위가 교육생으로서 부적절하다고 판단, 지난달 퇴학 조치를 결정했다.

한편, 퇴학 당한 교육생인 A 씨는 정식 공무원 신분이 아니기 때문에 공무원이 자신에게 내려진 불리한 징계 처분에 대해 소청을 심사·결정하는 소청심사위원회의 절차도 밟을 수 없다. 공무원이 되기 위해서는 다시 시험을 치러야 하는 상황이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