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문재인 대통령, 6박 8일 일정 북유럽 순방 출국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부터 6박 8일 일정으로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9일부터 11일까지 핀란드를 방문해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이번 핀란드 국빈 방문은 지난 2006년 9월 노무현 대통령 이후 우리 대통령으로서 두 번째 국빈 방문이 된다.

문 대통령은 또 또 안티 린네 신임 핀란드 총리와의 회담,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북유럽 최대 첨단기술혁신 허브인 오타니에미 산학연 단지 방문, 핀란드 주요 원로 지도자들과의 면담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11일부터 13일까지는 노르웨이를 방문한다. 올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노르웨이 국왕의 초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최초의 국빈 방문이다.

특히 12일(현지 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에서 열리는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노르웨이 정부 주최 오찬과 하랄 5세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참석하고,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13일 오후에는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을 방문해 우리 기업이 건조한 군수지원함을 승선하고 ‘그리그의 집’도 방문할 예정이다.

아울러 13일부터 15일까지 스웨덴을 방문해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이 주최하는 친교 오찬과 국빈 만찬에 참석하고, 스테판 뢰프벤 총리와 쌀트쉐바덴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