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보령 해저터널 7년 공사로 관통... 2021년 개통 목표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국토교통부는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원산도를 잇는 국도77호선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 중 보령해저터널(보령방향)이 10일 관통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보령해저터널 조감도(사진=국토교통부)

총연장 6.927㎞의 보령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로 분리터널로, 지난 2012년 11월 양방향 굴착공사에 착수해 상행선(원산도 방향)은 앞서 올해 2월20일 관통했다. 이번에 하행선(보령방향)까지 관통하면 공사 7년여만에 양방향 굴착이 모두 완료된다.

보령터널이 개통되면, 일본의 동경아쿠아라인(9.5㎞)과 노르웨이의 봄나피요르드(7.9㎞), 에이커선더(7.8㎞), 오슬로피요르드(7.2㎞)에 이어 도로 해저터널로는 세계 5번째로 긴 터널이 된다.

국토부는 특히 장대 해저터널을 양쪽에서 굴착해 중간지점에서 관통해야 하는데, 상행선 관통과 마찬가지로 이번 하행선 구간도 정확히 중심선을 맞춰 관통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는 해상교량이 포함된 원산도∼안면도구간부터 올 12월 개통하고, 보령해저터널이 포함된 대천항∼원산도 구간을 포함한 전구간 개통은 오는 2021년 말로 예정돼 있다.

보령-태안 도로공사 계획도(사진=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전 구간 개통이 완료되면 당초 75㎞, 90분의 이동 거리와 시간이 14.1㎞, 10분으로 단축되고 태안 안면도에서 보령 대천해수욕장을 연결하는 서해안 관광벨트의 한 축이 구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