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충남 닥터헬기 '1000회 달성' 기념식 개최
[천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충남 닥터헬기 항공이송 1000회 달성 기념식’이 지난 7일 1시30분 단국대학교병원 대강당에서 열렸다.
기념식 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단국대병원)

단국대병원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2016년 2월 첫 환자 이송 이후 약 40개월 만에 이뤄낸 닥터헬기 1000회 출동 의미를 기리고, 닥터헬기 사업 경과를 공유하며 향후 발전방향 등에 대한 논의 차 이뤄졌다.

최한주 충남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섬이 많고 대형 의료기관이 천안지역에만 몰려있는 충남지역 경우 닥터헬기 역할은 절대적이다”며 “이송환자 중에는 ‘중증외상, 뇌졸중, 급성심근경색’ 등 3대 응급질환이 68.3%로 촌각을 다투는 중증응급환자가 많았고, 이송환자 생존율을 80% 이상 끌어올리며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 내 의료불균형 해결을 위한 닥터헬기 역할(단국대병원 응급의학과 김형일 교수) ▲닥터헬기-앞으로의 미래(고광준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지원팀) ▲응급의료 전용헬기 현장출동 방안(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김오현 응급의학과 교수) 등 앞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점에 대해 공유하고 토론하는 한편 중증 응급환자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의지를 다졌다.

조종태 단국대병원장은 “2016년 출범 이후 충남닥터헬기가 성장해 온 과정에서 부모와 같은 역할을 해준 보건복지부 및 국립중앙의료원, 충청남도, 천안시에 감사하다”며 “1000회까지 항공이송이 가능할 수 있도록 안전운항을 해준 유아이헬리제트에도 감사하다”고 전하며

“최근 헬기 소음으로 인한 민원에 대해 생명을 되살리기 위한 활동인 만큼 지역주민들 양해를 부탁한다”면서 “현재 운영 중인 권역응급의료센터 및 권역외상센터와 공조해 앞으로 더 촘촘한 응급의료 안전망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