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부산시의 중국 『청산강철』 국내 투자유치 검토 "강력 반대"청산강철 국내진입 시 냉연업계 고사 및 실업률 증가로 국가경제에 악영향 끼칠 것… 지역의 외자유치 욕심보다 기간산업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종합적 고려 우선돼야
포항시와 지역의 경제계 및 노동계 대표가 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부산시의 '청산강철 국내 투자유치 반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지난 5월 27일 중국의 대형 철강업체(세계 1위) 「청산강철」이 부산시 미음공단 외국인투자지역에 냉연공장 설립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포항시(시장 이강덕)와 지역의 경제계 및 노동계 대표가 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국내 냉연업계의 고사, 국내 동종업계 가동중단에 따른 대규모 실업 유발 등을 이유로 부산시의 '청산강철 국내 투자유치 반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청산강철'은 세계 1위의 스테인리스스틸(STS) 원자재 제조사로서 이번에 한국의 길산스틸과 1억 2천만 달러 규모의 공동투자(5:5)로 부산시에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연간 60만톤의 생산이 가능한 대규모 냉연공장을 부산에 짓는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포항시에 따르면 "현재도 중국산 등 수입산 저가 냉연강판의 지속적 유입으로 국내수요의 40%를 수입산이 잠식한 상황이며 국내업체의 대응이 불가능한 가격으로 공급하는 중국, 인니산의 공급과잉으로 60%대의 낮은 가동률을 기록하고 있는 국내 냉연강판 시장에 연간 1000만톤 규모의 스테인리스 조강 및 열연강판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원료광산에서부터 냉연설비까지 일관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있는 '청산강철'이 국내시장에 진입 시 저가 원료 사용과 부산시의 세제혜택을 무기로 냉연제품을 대량판매할 경우, 전체 국내수요를 잠식함으로써 신규 투자유치에 따른 고용창출(500여 명으로 추산)보다는 국내 동종업계 가동 중단에 따른 대규모 실직(5000여 명) 등으로 인한 국가경제 전체에 끼치는 악영향으로 득보다는 실이 많을 것"이라며 "이번 투자유치는 지역의 외자유치 실적보다 모든 산업과의 연관효과가 가장 큰 기간산업인 철강업에 대한 범국가경제적 차원의 국익을 종합적 및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며 따라서 이번 부산시의 '청산강철' 투자유치에 대한 검토는 즉각 중단돼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청산강철'의 부산 투자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수출판로 확보를 위한 것으로 '청산강철'의 냉연제품이 한국산으로 둔갑해 수출된다면 한국은 우회 수출처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됨은 물론 별 이득 없이 국내 수출 쿼터만 소모하게 되고 미국 무역제재(AD, SG)의 빌미를 제공하게 될 가능성도 심각히 우려된다.

이에 지난달 30일과 이달 3일 한국철강협회와 포스코 노동조합의 '청산강철' 부산공장 설립 반대성명 발표에 이어 4일 창원상공회의소의 투자유치 철회 건의서 제출 및 전국금속노조 조합원 100여 명의 부산시청 앞 광장 반대집회 등 각종 단체에서 부산시의 유치 검토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포항시를 비롯한 포항상공회의소(회장 김재동),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이사장 전익현), 경북동부경영자협회(회장 박승대), 한노총 포항지역지부(의장 정천균),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포항지역본부(의장 정상준), 포스코 노동조합(위원장 김인철) 등 지역경제계와 노동계에서는 부산시의 중국 '청산강철' 투자유치 반대 입장문을 공동으로 발표하고 이번 부산시의 투자유치 검토 백지화를 강력히 요구함과 동시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지역의 외자유치보다는 철강업이 다른 산업에 미치는 효과가 큰 국가 기간산업인 만큼 정부에서 이를 중재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