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충남술의 우수성을 알릴 ' Top10 ' 뽑는다

[충남=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충남도가 도내에서 생산되는 전통주의 우수성을 알리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9년 충남술 Top10’을 선정·지원한다.

작년도 충남술 'Top10'(자료=충남도)

12일 도에 따르면 충남술 Top10 선정은 타 시도 대비 전통주 관련 자원이 풍부한 충남술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알리고, 판매 활로를 개척하기 위한 사업이다.

실제 도내에는 국가 지정문화제인 면천두견주와 도 지정 무형문화재 5개소, 대한민국 식품명인 주류분야 6개소, 찾아가는 양조장 4개소 등이 자리 잡고 있다. 

술과 관련해서는 백제인이 일본에 누룩과 술을 빚는 방법을 전수하는 등 역사와 전통, 생산기반이 탄탄하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공모신청은 우리술문화연구소(막걸리학교)에서 오는 7월 10일까지 이메일로 접수 받으며, 선정된 양조장에는 다양한 혜택이 돌아간다.

박병희 도 농림축산국장은 “충남술 Top10 선정‧홍보로 충남술의 우수성을 전국적으로 알리는 전기가 되길 바란다”며, “많은 양조인의 참여로 충남술의 경쟁력과 농촌경제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