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천안시, 복지사각지대 주민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천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천안시는 1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주민생활 밀착형 유관기관인 천안우체국, 동천안우체국, 한전천안지사, JB주식회사(구 중부도시가스)와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천안시)

이번 협약은 집배원, 전기검침원, 가스검침원 등 350여명을 천안시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해 더욱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으로 업무 수행 중 위기가구를 발견하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천안시파랑새우체톡(SNS)으로 제보해 복지자원 연계나 사례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집배원, 전기검침원, 가스검침원 등은 주민 생활공간과 삶의 모습을 밀접하게 살펴볼 수 있어 신속하게 위기가구를 발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곽현신 복지정책과장은 “주민생활 밀착형 유관기관과의 협약을 통해 우리 시 복지 인적자원망이 한층 두터워졌다”며 “앞으로도 위기가구 발굴체계 구축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복지사각지대 예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