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시 지정 해수욕장, 손님맞이 준비 끝!··· 수질·백사장 모두 "OK"

 

지난해 영일대해수욕장 개장 당시 모습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정진 기자 = 오는 29일 영일대, 월포, 다음달 6일 구룡포 등 포항시 지정 해수욕장 6곳이 개장을 앞두고 있어 본격적으로 피서객 맞을 준비에 한창이다.

경북에서 가장 빨리 해수욕장을 개장함에 따라 포항시는 개장일에 맞춰 6개 해수욕장 소재 읍면동 및 번영회 주관으로 피서객의 안전과 피서에 좋은 날씨를 기원하는 어룡제를 비롯해 해수욕장별로 특화된 행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해수욕장 개장에 앞서 경상북도보건환경연구원이 실시한 포항지역 해수욕장 6개소의 수질 및 백사장 토양 오염도 검사에서는 모두 '적합'판정을 받으며 개장을 맞을 준비를 완료했다.

한편, 도심 속 해수욕장으로 널리 알려진 영일대해수욕장은 사계절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어 정식개장 전 이용객들의 안전과 편의 도모를 위해 22일부터 7일 간 임시 운영하기로 했다.

개장일인 29일에는 어룡제 및 개장식과 함께 모래를 활용한 「제3회 포항 모래조각 페스티벌」이 화려한 개막의 팡파르를 울릴 예정이다.

<사진=포항시>

올해로 3회째 열릴 예정인 「제3회 포항 모래조각 페스티벌」은 ‘우리가 동물원을 샀다(가칭)’라는 주제로 국내 최고의 모래조각 작가인 최지훈, 지대영 작가의 모래조각 작품 전시와 함께 해외 유명작가(중국, 일본, 캐나다, 대만)의 멋진 작품도 함께 볼 수 있어 피서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작품 전시 외에도 ‘도전! 나도 모래조각가 전’, ‘작가와 함께하는 샌드스쿨’, ‘영일대 선셋 영화관’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기획해 관광객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로 열릴 예정이다.

그 외 월포해수욕장의 후릿그물 체험(7~8월 중), 구룡포해수욕장의 오징어 맨손잡기 체험(7~8월 중), 화진해수욕장의 조개잡이 체험(8월 3일) 등 해수욕장별로 특화된 체험행사를 개최, '해양문화관광도시' 포항의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포항시는 개장 전 샤워장, 화장실, 세족대 등의 편의시설을 정비·확충하고 개장 중 수시로 시설을 점검해 피서객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조성에 힘쓸 예정이며 안전관리자 교육 및 안전관리요원 현장훈련을 통한 안전관리에 집중하고 해양경찰서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수시로 안전관리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해수욕장 및 연안해역 순찰지원을 받아 각종 사고에 대비하기로 했다.

개장기간에는 공무원, 경찰, 소방공무원 등 103명의 인력이 해수욕장에 배치되고 성수기 주말·공휴일과 축제기간에는 증원배치해 피서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안전을 도모한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을 찾아오는 피서객들에게 다채로운 체험행사를 경험하게 하고 문화공간으로서의 명품 해수욕장을 제공함은 물론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박정진 기자  jjpak598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