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자사고 쇼크' 부산마저 덮쳤다…해운대고 지정 취소

[부산=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각 교육청발 '자사고 쇼크'가 부산을 덮쳤다. 부산에서 유일한 자립형 사립학교인 해운대고등학교가 지정 취소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부산 유일 자사고 해운대고등학교의 자사고 지정이 취소됐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27일 "해운대고에 대한 운영성과를 평가한 결과, 재지정 기준 점수(70점)에 미달하는 54.5점을 받아 자사고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지난 4월부터 지난달까지 서면평가, 학교만족도 조사, 현장평가를 실시해 최종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는 이날 해운대고에 대한 평가결과를 심의한 결과, 자사고 지정 목적을 달성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한편 자사고 지정 평가는 5년마다 진행된다. 올해 재지정 평가대상인 전국 자사고 24곳 중 전주 상산고, 안산 동산고, 부산 해운대고 등 3개교가 지정 취소됐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