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모든 아이들에게 "한발 더"··· 차별 없는 『아동친화도시, 포항』에 "한발 더"지역 다문화가정 아동의 교육, 관계형성, 언어장벽 등 문제 해소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포항시가 제대로 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모든 아동의 권리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아이들의 상상이 이루어지는 행복한 아동친화도시 조성'이라는 슬로건 아래 아동의 권리향상을 위한 목소리가 반영된 아동정책을 펼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동복지법 제2조에 따르면 “모든 아동은 부모가 어떤 사람이든, 어떤 인종이든, 어떤 종교를 믿든, 어떤 언어를 사용하든, 부자든, 가난하든, 장애가 있든, 없든 모두 동등한 권리를 누려야 한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포항 다솜, 송라, 참사랑 지역아동센터도 이러한 뜻을 같이해 지역 내 일반 취약아동 중 다문화가정 아동이 많음을 알고 교육, 관계형성, 언어장벽 등의 문제로 인한 장애를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 가락 우리 장단 배우기, 한문교실, 예절 및 다도, 원예, 미 해병들과 함께하는 포항시티투어, 한글 익히기, 요리교실, 전통문화 탐방, 무적캠프 영어 배우기, 친정집 보내기 등의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열악한 환경의 아이들에게 숨을 쉴 수 있는 힐링공간을 내주며 아동은 물론, 학부모 및 지역민들로부터 많은 칭찬을 받고 있다.

흔히 아동친화도시를 유니세프에서 제시하는 이상적인 커뮤니티 모형(놀이터, 학교, 도서관 등이 일정한 지침에 따라 건설돼 있는)으로 이해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제 아동친화도시는 아동을 위한 정책이나 사업이 추진될 때 법적 구속력을 통해 아동의 이익이 반영되는 과정을 갖추는 이니셔티브(initiative)를 말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아동친화도시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어도 주민들은 무엇이 달라졌는지 쉽게 체감할 수 있는 것은 아니어서 완벽한 시스템을 갖추기까지의 시간은 다소 길어질 수밖에 없다.

또한, 다양한 아이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효과를 내기까지의 과정들이 어렵고 힘들지만 이처럼 아동의 입장에서 추진되는 사업들이 정착하기까지의 과정을 살펴보면 그 노력과 역경에 대해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정기석 복지국장은 “우리 시에 다문화가정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며 지역아동센터에서 다문화 아동을 위한 많은 프로그램과 다양한 기획사업을 진행해 자원 연계와 후원이 필요하다”며 “다문화가정의 아이들 입장에서 공감할 수 있는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전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