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강덕 포항시장, 환경문제에 "초시대"적 대응··· 강한 의지 드러내환경공무원 일선 배치… 오천읍 행정복지센터 내 환경민원상황실 설치
포항시청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8일부터 철강공단 주변의 환경오염물질 발생사업장을 대상으로 야간, 새벽시간대 및 공휴일에 미세먼지, 악취 등의 환경민원 해결을 위한 환경민원 기동처리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시민의 관심이 증가하고 공단 내 환경오염물질 발생사업장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이와 관련한 지역주민들의 환경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어 주민들의 건강보호와 생활불편 최소화를 위해 취약시간대의 순찰을 강화하고 주민의 민원신고에 즉각 대처키로 한 것이다.

2019년 상반기 집계된 환경민원은 총 530건(악취민원 256건 등)으로 2018년 상반기 신고된 334건(악취민원 128건 등) 대비 59%나 증가했는데 주로 야간, 또는 새벽에 포항시청 당직실로 접수돼 담당자에게 전달이 늦어지거나 담당인력의 부족으로 민원처리가 지연되는 등 시민들의 불편에 즉각 대응하지 못한 문제점들을 개선해 평일에는 상설기동반을 운영하고 야간 및 공휴일에는 환경민원 전담상황실을 통해 환경민원에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평일의 상설기동반은 환경정책과 자체 인력으로 3개 조(1개 조당 3인)를 구성해 일과시간 중 발생하는 민원을 처리하고 환경민원 전담상황실은 본청 환경녹지국 직원과 남구청 복지환경위생과 직원들로 조별 3명으로 구성해 당직체제로 민원을 처리하게 된다.

응대 및 해결에 전문성이 요구되는 환경민원의 특성을 고려해 금번 인사에서 오천읍의 청소팀을 환경팀으로 개편하고 청림지역에 환경직 공무원을 전진배치해 환경민원의 해결의지를 반영했다.

특히, 악취 취약시간대인 19시~20시와 06시~07시에는 상시적으로 순찰활동을 전개하고 야간 당직 중 민원접수 시 현장에 신속히 출동하며 이상징후가 발견되면 악취의 특성에 따라 해당 사업장을 세밀히 점검하게 된다.

한편, 환경민원상황실은 오천읍행정복지센터 2층에 설치해 운영하고 공휴일이나 평일 야간, 새벽시간대의 철강공단 지역 환경민원은 환경민원 전용콜센터(☎270-6061~3)로 접수하고 악취민원의 경우 민원인의 요청 시 동행해 현장 확인, 악취시료 채취 등을 같이 할 계획이다.

신구중 환경정책과장은 “악취민원 기동처리반은 민원의 특성 상 피크 시점에 집단적으로 발생해 확인시기를 놓치기 쉬운 애로사항을 극복하고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악취민원 대응책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향후 민간 환경감시대 운영, 악취배출 사업장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악취발생 사업장 환경오염 방지시설 설치개선 지원사업 등을 차질 없이 수행해 악취민원의 해소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일 단행된 포항시 전보인사에서는 시민들의 환경에 대한 높은 관심과 행정수요를 감안해 '8282 환경기동처리반'을 운영키로 함과 동시에 오천읍에 환경팀 신설했으며 그외에도 교육청소년과, 식품위생과, 공동주택과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대해 전문인력과 기능을 크게 보강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맑은공기 2019-07-10 15:00:59

    환경오염물질 사업장이 어딘지 몰라서 이러시나요?
    눈가리고 아옹은 이럴때 쓰는 말인것 같은데요.
    Srf시설이 원흉인데 일단 그 시설부터 가동중단하면 될 것을...
    쓸데없이 돈 낭비하지마세요.
    그돈 다 내가 낸 세금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