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아산시, '308억 투입' 배방읍 일원 수해 예방 사업 추진

[아산=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상습침수구역인 배방읍 공수리·북수리·구령리 일원에 수해 예방을 위한 하수도정비 사업을 실시한다.

오세현 시장이 배방읍 복수5리 수해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아산시)

이번 수해예방을 위한 하수도정비 사업은 환경부에서 국비를 지원받아 시행되며, 총사업비 308억 1300만원(국비 70%, 시비 30%)을 투입해 배방읍 공수리·북수리·구령리 일원에 우수관로 11.2km, 빗물받이 524개소 등을 설치한다. 올해 9월에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020년 착공, 2023년에 준공할 예정이다.

아산시 북수리 일원은 상습침수지역으로 집중호우 시 도로 및 주택침수가 발생해 지역주민의 민원이 많았던 곳으로 시는 인명과 재산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18년 9월 환경부에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지정을 위한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작년 11월에는 환경부와 환경관리공단에서 현장 실사, 12월 환경부 중점관리지역지정 심의위원회 개최 등의 절차를 거쳐 전국 신청지 36개 지구 중 아산시를 포함한 12개 지구가 선정됐다.

특히, 이번 국비확보는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훈식 국회의원이 아산시 공직자들과 함께 다각적으로 노력을 기울인 데 따른 성과라는 평가다.

한편, 오세현 아산시장은 7월 25일부터 28일까지 240mm가 넘는 폭우로 인해 도로 및 상가 일부가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한 북수5리 현장을 7월 30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이 자리에서 “삶의 질을 높이는 쾌적한 주거환경의 선결 과제는 안전이다”고 강조하며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만큼 수해 예방을 위한 이번 하수도정비 사업을 면밀히 검토하고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