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내고향축제
포항 창공에 "인간 새"들이 나른다!「2019 패러글라이딩 월드컵대회」,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흥해 칠포리 곤륜산 활공장 및 칠포해수욕장에서 열려
31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대회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는 박용선 대회조직위원장(좌)과 대회 포스터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2019 패러글라이딩 월드컵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 간 포항시 북구 흥해읍 칠포리 곤륜산 활공장 및 칠포해수욕장에서 열린다.

대회조직위원회는 31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이번 대회의 규모 및 준비현황, 일정 등에 대해 브리핑을 갖고 본격적인 홍보에 나섰다.

20개국 155명이 참가할 예정인 이번 대회는 국내 최초의 패러글라이딩 월드컵대회로 포항시와 포항시패러글라이딩협회가 ‘시 승격 70년’과 ‘포항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항공스포츠라는 신선한 종목으로 다양한 체험, 전시, 부대 프로그램 등과 어우러진 행사로 마련했으며 이제 그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회 첫째 날과 둘째 날에는 대회 관련 경기운영에 대한 협의를 위해 경기브리핑 및 심판세미나가 열리며 본격적인 대회는 3일차인 23일부터 25일까지 열린다. 대회의 매 라운드는 정밀착륙 경기로 총 3개의 라운드를 비행해 가장 높은 기록 순으로 개인 및 단체 입상자를 결정한다.

개회식은 24일 동력패러글라이딩 시범비행 및 국가대표 축하비행에 이어 14시에 열리며 개회식 당일에는 열기구 탑승 체험, 텐덤 비행 등 항공스포츠의 특색을 살린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열기구 탑승 체험은 칠포해수욕장 파인비치호텔 방갈로 광장에서, 텐덤 비행은 활공장인 곤륜산에서 진행되며 탑승자는 현장접수를 한 일반 시민들 중 추첨을 통해 선정한다.

또한, 부대행사는 23일부터 대회 종료 시까지 포토존, 자료전시관, 체험부스 등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대회를 위해 포항시는 지난해 6월부터 1년 동안 총 사업비 3억 8천만 원을 투입해 900㎡에 이르는 활공장과 1.1km에 이르는 진입로를 개설하는 등 최적의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

한편, 조직위원회는 이번 대회를 기회로 삼아 칠포 곤륜산 활공장 주변에 모노레일, 짚라인 등을 설치함으로써 포항을 항공스포츠의 메카로 조성할 것을 요망하고 있다.

특히, 칠포 곤륜산 활공장은 천혜의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곳으로 지난 8일 이곳에서 점검비행을 했던 국가대표 선수단 10명은 “동서남북 모든 방향에서 활공이 가능해 국내 및 국제 대회를 치르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인프라가 구축되돼 있다”고 입을 모은 바 있다.

이날 브리핑을 한 박용선 대회조직위원장은 “이번 대회를 주최·주관한 포항시와 포항시패러글라이딩협회가 남은 기간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대회기간 중 많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