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순천향대 류성호 교수, 당료병,합병증의 맞춤형 치료시대 앞당긴다
[아산=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오믹스기반 정밀의료기술개발’ 연구분야에서 ‘엑소좀 다중 오믹스기반 당뇨합병증 정밀진단 의료기술개발’에 관한 연구과제에 선정돼 이 분야에 대한 연구를 통해 정밀진단과 치료기술개발의 획적인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순천향대학교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 류성호 교수(사진=순천향대)
이번 연구과제는 교내 순천향 의생명연구원의 류성호 교수 연구팀이 수주한 총 13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비가 소요되는 ‘비(非) 암분야’ 대형 국가 연구프로젝트로써 오는 2024년까지 향후 6년간 수행하게 된다.
 
그만큼 당뇨병과 당뇨합병증에 대한 정밀의료기술개발에 대한 비중이 높아지면서 지자체인 천안시 (시장 구본영)가 관심을 갖고 약 12억원의 대응 연구비를 투자하는 등 국민적 관심도 대단히 크다고 볼수 있다.

총괄연구과제 책임자인 류성호 교수는 “당뇨병이 무서운 병이라는 것은 환자마다 각 각 달라서 어떤 경우는 합병증이 없기도 하고 또 어떤 경우는 신부전증, 심장, 눈, 발 등 부위가 다양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 개개인에 대한 합병증 진행과 예측이 어려워서 이 과제에 대한 연구가 시급하다”고 말하며,

특히 “이러한 특정 당뇨합병증이 개인마다 다르게 발생하는 이유와 치료법은 아직까지 개발되지 않고 있다”라며 “만약 연구개발을 통해 당뇨합병증 발생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다면 당뇨합병증으로 인한 환자의 고통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질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도 낮출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류성호 교수 연구팀은 순천향대 의과대학과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 소속으로 그동안에도 대장암, 비만, 당뇨병 등 다양한 질병의 혈액 및 소변 내 엑소좀을 단일오믹스 분석을 통해 바이오 마커들을 발굴해 왔으며, Cancer Cell, Nature 등 다수의 국제학술지를 통해 관련 연구논문을 발표해 왔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