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마침내 '특구 3관왕' 달성···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 "쾌거!""환동해 해양관광 중심도시로 도약" 기대… 해상케이블카, 특급호텔 유치 등 관광 인프라 구축에 탄력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와 관광명소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경상북도로부터 영일대해수욕장 일대를 관광특구로 지정받았다고 12일 밝혔다.

특구의 명칭은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이며 지정범위는 환호동에서 송도동을 잇는 약 2.41㎢(약 73만평)에 이르는 지역으로 환호공원, 영일대해수욕장,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죽도시장, 포항운하, 송도솔밭 도시숲 등 여러 관광 콘텐츠를 보유해 연간 11만 명이 넘는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다. 

포항시는 시 승격 70년 관광객 700만 명 유치 전략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국의 관광특구는 현재 32개로 경상북도는 경주시(1994년), 울진군(1997년), 문경시(2010년)가 이미 지정됐고 우리 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인구 123만의 수원시는 2016년에 31번째로 수원화성 관광특구를 지정받은 바 있으며 영일만관광특구는 경상북도 내에서 유일하게 도심 속 바다를 낀 관광특구라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포항시는 꾸준히 관광 콘텐츠를 개발함과 동시에 경상북도, 박명재, 김정재 국회의원을 비롯한 지역 정치인, 언론인, 학계인사 등이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서로 힘을 보태며 열정적으로 준비한 결과 2019년 8월, 마침내 우리나라 33번째 관광특구로 지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포스코 야경과 국제불빛축제, 저렴한 가격으로 맛볼 수 있는 싱싱한 포항물회와 더불어 호미곶 해안선과 영일대해수욕장 일대는 풍부한 해양관광자원으로 넘쳐나 이번 특구 지정은 포항관광의 브랜딩 효과 및 대외 인지도를 높이고 새로운 관광 트렌드에 부합하는 관광명소를 구축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향후, 2023까지 7497억원을 투입함으로써 여객선 터미널에서 환호공원 전망대를 잇는 포항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 특급호텔 유치, 옛 포항역 부지에 대한 도시개발사업, 포항항 구항·중앙동·신흥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송도동 첨단 해양산업 R&D센터 건립, 국지도 20호선 명품교량 연계 복합개발, 형산강과 바다를 잇는 수변공간 조성사업 등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관광특구 지정으로 각종 규제가 완화되어 관광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등 관련 사업들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내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특화사업 발굴 등 지속적인 발전방안을 중장기적으로 마련함으로써 관광특구 진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번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에 앞서 강소연구개발특구,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가 잇따라 지정돼 이 특구들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산학연이 참여하는 '국가전략특구추진단'을 구성해 포항을 대한민국 신소재 개발의 메카로 조성, 벤처기업 육성과 우수 기업의 지역정착 유도 및 기업별 맞춤형 지원사업 추진 등을 수행할 방침이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