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극보수 동영상 강제 시청 논란'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경영 일선 물러날 것"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비판, 여성 비하 등 동영상을 임직원들에게 시청하게 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던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진=JTBC 뉴스화면 캡처>

윤 회장은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으로 신뢰하고 사랑해주셨던 소비자,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특히 여성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한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저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의 과오는 무겁게 꾸짖어 주시되, 현업에서 땀 흘리는 임직원과 회사에 격려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회장은 지난 7일 서울 내곡동 신사옥 이전을 기념한 직원 월례조회 시간에 극보수 성향의 유튜버 영상을 틀었다. 이 영상 속 유튜버는 거친 표현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부의 대일본 수출 제재 정책 등을 비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더불어 관련 영상에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는데 우리나라도 곧 그 꼴이 날 것"이란 등의 막말이 포함됐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여혐 영상을 강제로 시청하도록 했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다만 이에 대해 한국콜마는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하는 윤 회장 기자회견 전문.

안녕하십니까. 윤동한입니다.

무더운 날씨에 이런 일로 모시게 돼 대단히 송구합니다. 

지난 7일 회사 내부 조회시 참고자료로 활용됐던 동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여러분께 머리숙여 사죄드립니다.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주셨던 소비자님, 국민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립니다. 

특히 여성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그동안 불철주야 회사를 위해 일해오신 임직원여러분께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저는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저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고자 합니다. 

이번 일로 많은 심려와 상처를 드린 저의 과오는 무겁게 꾸짖어주시되, 현업에서 땀 흘리는 임직원과 회사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이번 저희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가슴속 깊이 간직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립니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