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오천읍 주민소환 반대단체 성명 발표··· 민-민 갈등 점화?오천읍 자생단체장 측 입장 표명… 주민갈등 초래, 지역경제 침체, 지역 이미지 손상 등 이유로 강력 반대
포항 오천지역 자생단체장들이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소환투표 청구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 오천지역 자생단체장들이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천의 두 시의원(이나겸, 박정호)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청구에 따른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SRF시설 전면중단이라는 민원에 적극 동조하지 않는다고 직무유기와 책임회피라는 터무니없고 명분과 설득력도 없는 이유로 자유한국당 소속 이나겸, 박정호, 두 시의원에게 주민소환을 요구한 것은 오천주민들의 기대와는 다른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지역의 민-민 갈등과 정치적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로 인한 오천의 이미지 손상과 투자위축, 관광객 감소 등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예상 된다”며 “지역주민 간 첨예한 갈등을 조장하는 주민소환투표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주민소환투표 청구 서명활동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아울러 자생단체장들은 포항시에 대해서도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SRF)의 신뢰 있는 환경대책 강구 ▲특단의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등을 요구했다.

끝으로 “주민들과의 소통으로 가장 바람직한 해결방법을 통해 다시 찾고 싶어 하고 살기 좋은 오천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는 향후의 방향도 제시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