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양승조 지사 '기림의 날' 맞아 위안부 피해자 참배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송성욱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는 13일 ‘기림의 날’을 맞아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을 방문해 참배했다.

양승조 지사가 참배하고 있다(사진=충남도)

이번 추모 행사는 올해부터 발의·시행 중인 ‘충청남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의 일환으로 추진했다.

도 실·국·원장 등 30여 명과 함께 국립먕향의 동산을 찾은 양 지사는 위령탑에 헌화·분향하고, 장미 묘역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넋을 기렸다.

국립망향의 동산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총 54명이 안장돼 있다.

'기림의 날'은 14일로 1991년 고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해 일본군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린 날이다.

송성욱 기자  ssu00703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