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지난 100년의 역사를 기억하고 미래 경북을 향한 도민의 염원을 담다!경상북도,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상징조형물 제막식 가져
경상북도가 15일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가졌다. <사진=경상북도>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은아 기자 =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15일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안동시 임하면)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가졌다.

이번에 제작․설치한 상징조형물은 도비 2억 5천만원을 투입해 공모를 거쳐 4개월여 간의 제작 끝에 설치를 완료했다.

작품명은 「염원의 발자취」로 호국선열들의 희생정신과 애국심을 상징적으로 담아냈으며 3.1운동 등 민족의 독립운동 역사를 반영해 과거 100년을 기억하고 미래 100년을 향한 도민의 염원을 표현했다.

열사가 태극기를 들고 진취적으로 나아가는 모습의 조형물과 100주년의 숫자 100을 형상화한 조형물로 구성됐다. 

신흥무관학교의 ‘신흥학우보’에 실린 태극기와 독립운동을 위한 비장함과 나라를 반드시 되찾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긴 석주 이상룡 선생의 시 ‘1911년 나라를 떠나며’를 조형물에 각인했다. 또한, 바닥 판석에는 1919년 3.1운동으로부터 민족의 주요 독립운동사를 기록해 선열들의 독립을 향한 염원의 발자취를 도민들이 보고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장경식 도의회 의장, 임종식 교육감과 육군제50보병사단장 등 도내 기관단체장, 배선두 애국지사, 보훈단체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본 행사 전에 상징조형물 제작․설치 경과보고, 제막식, 기념사진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올해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이를 기념해 상징조형물을 제작했다”며 “과거 100년의 역사를 기억하고 앞으로의 미래 100년을 향해 거침없이 앞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도민의 염원을 담아냈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북도는 독립운동의 성지로서의 경북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현 세대에게 선열들의 희생정신과 애국정신을 배울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도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강은아 기자  roseekang@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영식 2019-08-15 17:38:09

    전국 지자체 가운데 유일하게 있는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 염원의 상징물이 조성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삼일정신을 기반으로하여 자주독립을 완성합시다^^   삭제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