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청문회 앞두고 곳곳에 암초 어떡하나"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가족까지 난타…'논문 의혹' 딸은 허위사실 유포자 고소도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각종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다. 특히 가족사까지 언급되는 난타전에 호소문을 내거나 법의 힘을 빌리는 일까지 벌어졌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먼저 조 후보자의 가족들과 관련한 의혹 건이다. 20일 서울중앙지검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조 후보자 가족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에 배당했다. 고발장을 제출한지 하루 만의 사건 배당으로 "이례적"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앞서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주택 3채를 실소유하면서,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논란을 피하기 위해 동생의 전 부인인 조 모 씨에게 2채를 넘긴 것으로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당초 조 후보자 부부가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진 서울 서초구 아파트 외에도 부산 해운대구의 아파트와 빌라를 조 후보자의 전 제수씨인 조 씨의 이름으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같은 날 조 씨가 직접 기자들에게 호소문을 내고 반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사건을 수사하게 될 검찰이 김 의원의 의혹과 조 씨의 해명, 어느 쪽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할 것인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보수성향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도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자녀의 사모펀드 투자를 문제 삼아 조 후보자를 고발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강종헌)에 배당됐다.

이 단체는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가 관급 공사를 수주하는 중소기업에 투자했으며 해당 기업은 1년 만에 매출 74%, 영업 이익은 2.4배 수준으로 급증했다"며 조 후보자가 대통령 비서실에서 근무하며 업무 처리 중에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가족이 이득을 취득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도 '조 후보자 때리기'에 나섰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의 선친이 운영했던 사학재단 웅동학원의 52억 원 규모의 채무 면탈 의혹을 제기, 조 후보자의 동생과 전처 조 씨 등을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다만 조 후보자의 동생은 20일 "웅동학원에 대해 가지고 있는 채권을 모두 기술신용보증 채무를 갚는 데 내놓겠다"는 입장문을 내놓은 상황이다.

이들 가운데 가장 큰 곤욕을 치른 조 후보자의 딸(28)은 반격에 나선 상태다. 조 후보자의 딸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낮은 학점을 받았음에도 장학금이 수여됐으며, 외국어고 재학 시절 의과대학에서 2주간 인턴을 한 뒤 논문 1저자로 이름을 올리는 등 이른바 '금수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러나 의혹에서 더 나아가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 "대학에서 꼴찌를 했다" 등의 허위사실과 모욕적인 언사 등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타고 퍼지자 결국 20일 네티즌들을 상대로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 후보자 측은 지난 19일부터 적극적으로 의혹 해명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한 지역 정가 관계자는 이에 대해 "후보자는 물론 가족들을 놓고 전방위 난타전이 이어지면서 침묵을 지키거나 방어적인 태세 만으론 대응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