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수돗물 필터 변색원인은 "망간"··· 민간 전문조사단 조사결과 발표수돗물 필터 성분검사 결과 망간 44%~49%… 상수관로 망간 제거 위해 배관세척 시행 및 지속적 모니터링
서정인 수돗물 관련 민간 전문조사단장이 조사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최근 포항지역에서 발생한 수돗물 필터 변색과 관련, 지난 12일 부터 서정인 영남대교수 외 6명으로 구성된 민간 전문조사단이 조사결과에 대해 22일 3차례 회의를 통해서 '망간'을 원인으로 판명하고 발표했다.

민원발생 지역에서 수거한 수도꼭지 필터와 저수조의 침전물을 전문 검사기관에 조사 의뢰한 결과 망간이 44%~4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망간은 미네랄의 일종으로 지표수에 존재하는 용존물질이며 입자화되면 수돗물을 발색시키는 대표적 물질이다. 

포항시의 각 정수장에서는 망간을 염소로 산화시켜 제거한 후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수돗물 필터 변색은 먹는 물기준(0.05㎎/ℓ)으로는 그 이하의 망간이 관말지역의 유속이 낮은 정체구간에 지속적으로 침착(퇴적)돼 있다가 유량·유속의 변화와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유출된 것으로 판단됐다.

아울러, 단기적인 개선방안으로 △망간 침전물 제거를 위한 민원지역의 지속적 관세척 △민원지역을 포함한 포항시 저수조의 균등수수 등 급·배수 패턴 개선 △관말지역 순환형 관로개량을 통한 수돗물 정체구간 해소 △수돗물 필터테스트를 통한 개선 모니터링 △저수조 청소주기 상황별 재조정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중·장기 개선책으로는 ▲오천지역 배수지 신설 ▲누수율 저감 및 탁도 모니터링 시스템 등 상수배관의 체계적 관리방안 구축 ▲노후배관 개선 등을 대규모 투자방안으로 포항시에서 장기 로드맵을 구축해 추진할 것을 제시했다.

이번 수돗물 사태와 관련한 진행사항과 개선책, 그리고 교훈 등을 정리할 수 있는 백서의 발간을 제안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