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더민주 허대만 위원장, "구룡포 건오징어 사려~"··· 두 팔 걷고 나섰다판매 센터 설치 요청에 박원순 서울시장 흔쾌히 수락… 판매부진으로 어려움 겪는 어민들에 "큰 힘"
허대만 더민주 경북도당 위원장이 서울광장에 설치된 구룡포 건오징어 판매 센터에서 판매에 나서고 있다. <사진=더민주 포항남울릉>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이 구룡포 건오징어 판매에 두 팔 걷고 나섰다.

최근 판매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룡포 건오징어 관련단체 대표들이 지난 14일 허대만 위원장을 찾아 판매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안을 건의해옴에 따라 허 위원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구룡포 건오징어 판매 센터'의 설치를 요청한 것.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YES 중소기업 대박람회’에 구룡포 오징어건조협동조합의 참여를 흔쾌히 수락하고 이날 현장을 찾아 허대만 위원장과 함께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조합 측에 따르면 전국적인 판매부진으로 인해 구룡포수협 냉동공장에 보관된 오징어 재고물량만 300톤(시가 150억 원 상당)에 달하며 이로 인해 어민들이 포획하는 선동오징어의 어가에도 크게 영향을 미치는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이날 현장에서 어민들과 함께 오징어 판매에 나선 허대만 위원장은 “앞으로 정부에 건오징어 수매를 건의하고 서울시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판매촉진 방안을 강구하겠다” 라고 밝혔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