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경북교육청, 교육정책사업 정비로 학교업무 정상화 "가속""교원 행정업무 경감 통한 학교업무 정상화가 미래교육 대비의 핵심" 강조… 143건 23% 정비, 누적 정비율 40% 달성
경북교육청이 교육정책사업 정비 대상 628건 중 총 143건을 정비했다고 밝혔다. <사진=경북교육청>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은아 기자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교원들이 교수학습 활동과 생활지도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조성과 단위학교 자율경영체제 보장을 위해 교육정책사업 정비 대상 628건 중 총 143건을 정비했다고 5일 밝혔다.

교육정책사업 정비는 민선4기 임종식 교육감 취임 직후부터 교원 행정업무 경감을 통한 학교업무 정상화가 미래교육 대비의 핵심이라는 점을 강조해 임기 내 50%의 사업정비를 목표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학교업무 정상화를 위한 2019 교육정책사업 정비 결과 <자료=경북교육청>

올해 주요 정비사업은 ▲공모사업 자율 선택제(책읽기학교․해양레포츠교육)와 동아리 운영(독서·드론 동아리) 등 46개 사업을 학교 기본운영비로 전환 ▲국제교류, 인문학교육센터 운영과 계약업무․기술직 직무연수 등 29개 사업을 도교육청 직속기관에 이관 ▲학부모 교육·연수 지원방법 개선 등 22개 사업을 개선해 각종 평가단 운영과 관리자 연수 등 11개 사업을 통합·폐지 ▲전시성·일회성 사업(과학의 달 홍보)과 각종 캠프 운영(에코리더․리더십 캠프) 등 35개 사업 폐지

학교업무 정상화를 위한 2019 교육정책사업 정비 결과(사업분류 기준) <자료=경북교육청>

이번에 정비가 확정된 사업 143개는 도교육청 교원업무경감과 관련된 사업 628개의 23%에 해당하며 약 90억 원 정도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절감된 예산은 2020년 사업계획과 본예산 편성에 반영돼 학생들의 교육활동비와 교실환경 개선비 등으로 편성한다.

아울러, 올해 교육정책사업 정비는 지난 5월 구성된 교육정책사업정비TF팀의 3차례에 걸친 회의와 집중적인 작업으로 마련한 ‘TF팀 사업정비(안)’을 바탕으로 도교육청 부서별 현장검토 의견서를 수렴한 것이다.

학교업무 정상화를 위한 2019 교육정책사업 정비 결과(사업정비 목록) <자료=경북교육청>

이어 부교육감과 도교육청 부서장으로 구성된 '교육정책사업정비위원회'의 협의를 거쳐 이관업무 관련 기관과 부서 간 실무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의견수렴과 심의를 거쳐 최종 정비사업을 확정했다.

임기 첫해인 지난해에는 도교육청 사업 기준 정비대상 757건 중 129건(17%)을 정비한 바 있다.

임종식 교육감은 “학교업무 정상화를 위한 교육정책사업의 지속적인 정비와 사업총량제의 적극 추진을 통해 교육과정 중심의 교육행정을 구현하고 학교의 자율경영체제를 보장해 ‘선생님을 아이들 곁으로!’의 목표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은아 기자  roseekang@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