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이강덕 포항시장, 태풍으로 일정 앞당겨 귀국··· 곧바로 현장점검 나서긴급대책회의 열어 "강풍사고 예방 철저” 당부도
이강덕 포항시장이 7일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태풍 취약지역 현장을 방문해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러시아를 방문 중이던 이강덕 포항시장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일정을 하루 앞당겨 귀국해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고 현장점검에 나서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이강덕 시장은 7일, ‘링링’ 대비 포항시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번 태풍은 비보다 바람 세기가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바람에 대비한 준비태세가 필요하다. 인명피해는 물론이고 각종 시설과 재산상 피해도 없도록 최선을 다 해달라”고 지시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이 시장은 이와 관련해 배수로 정비, 비닐하우스 결박 및 과수 가지 묶기 등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과 함께 인명피해의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에는 작업과 야외활동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책회의 직후에는 남구 연일읍 청심들과 형산강변, 어미배수펌프장 일원을 방문해 현장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배수로 내 수초를 제거하고 집중호우 시 즉시 가동될 수 있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는 한편,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 시설안전과 농경지 침수상황을 신속히 점검하는 등 긴장을 늦추지 말고 태풍 대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