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檢, '한 방 증거' 없이 조국 妻 기소했나'표창장 위조 혐의' 기소하면서 정작 '원본' 확보 못해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검찰이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씨를 기소한 가운데, 결정적인 증거인 '표창장 원본' 조차 확보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 대중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지난 6일 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공개한 표창장 사본 파일을 확인하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최근 조 후보자의 부인 정 씨 측에 "표창장 원본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정 씨 측은 "원본을 찾을 수 없어 제출이 어렵다"며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7일 부산대를 압수수색하면서 검찰은 조 후보자의 딸이 2014년 부산대 의전원 입시에 제출한 흑백 표창장 사본을 확보했다. 정 씨 측은 이날 검찰에 원본 대신 컬러로 된 표창장 사진 파일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6일 열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공개한 사진 파일과 동일한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박 의원은 사진 입수 경위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며 "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히 밝힌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의 정 씨에 대한 기소가 "무리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 씨를 기소하는 중요한 근거가 될 '표창장 원본' 조차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라는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검찰을 향한 대중들의 비판은 더욱 커지고 있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