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박지원 "동양대 표창장 사진, 조국-검찰로부터 입수 안 해"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지난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공개된 동양대 표창장 사진의 입수 경위를 놓고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입장을 밝혔다.

<사진=지난 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자신이 입수한 동양대 표창장 사진을 조국 후보자에게 보여주고 있다.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8일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청문회 때 제시한 표창장 사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한다“며 ”청문회 과정에서 입수했으며 의정활동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진 자료의 입수 경위를 묻지만, 후보자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면서도 “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박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에서 받은 것으로 알려진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의 입수 과정에 대해서는 "(이 사진이) 저한테도 와 있다”며 “이게 바로 문제다.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이 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검찰이 피의사실을 공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다만 현재까지 검찰에서 주장한 바에 따르면 검찰이 확보한 표창장 사진은 '흑백 사본'이다. 박 의원이 공개한 사진이 컬러 사본이고,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도 "원본 표창장은 본 적이 없다"고 밝힘에 따라 박 의원의 사진 입수 경위 규명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