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아들 음주운전' 장제원 의원 "아버지로서 참담한 심정"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19)씨가 7일 오전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진=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 씨는 이날 오전 1시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고가다 오토바이와 접촉사고를 냈다.

출동한 경찰이 장 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했으며,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장 씨를 다시 불러다 정확한 음주운전·사고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입건할 방침을 밝혔으나 추석 명절 뒤로 조사를 미루면서 "범법자의 명절연휴까지 챙겨주냐"며 대중들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더욱이 장 씨는 사고 무마를 위해 피해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다" "합의금을 주겠다" 등의 회유를 하는가 하면,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논란이 더욱 가열되고 있다.

이날 소식이 전해지면서 장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씨는 지난 2017년 래퍼 경연 프로그램인 엠넷 '고등래퍼'에 출연했다가 과거 미성년자 성매수 의혹이 제기된 SNS 발언 논란에 휩싸이면서 자진하차했다. 당시 바른미래당 소속이었던 장 의원은 이 논란이 불거지자 당 대변인과 부산시당 위원장직에서 사퇴하기도 했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