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 그린웨이 핫플 7, 관광객 유혹··· 생활권 볼거리의 매력 "뿜뿜"8월 '그린웨이 핫플레이스 7' 인증샷 이벤트 수상자 선정... 경상북도, 울산시 등 관내·외 인근지역 주민들도 참여
‘그린웨이 핫플레이스 7’ 인증샷 이벤트 8월의 수상자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 그린웨이추진단이 '참여 그린웨이 정책' 중의 하나로 지난 7월부터 시행 중인 ‘그린웨이 핫플레이스 7’ 인증샷 이벤트에 8월에는 포항시민 뿐만 아니라 대구, 경북, 울산 등 이웃 지역에 거주하는 관광객들까지 참여하는 등 홍보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그린웨이 핫플레이스 7 인증샷 이벤트는 올해 상반기에 시민투표를 통해 선정된 △포항철길숲&불의정원 △호미반도둘레길 △영일대장미원 △송도솔밭도시숲 △오어지둘레길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형산강에코탐방로 7곳의 그린웨이 사업구역을 방문해 인증샷을 올리면 매달 우수작품을 선정, 반려식물을 나눠주는 이벤트로 7월, 8월에 연속해서 진행했다.

포항시는 지난 6일, 8월의 우수작 수상자 5명을 선정해 반려식물을 부상으로 수여했다. 특히, 8월에는 타도시 방문객들도 상당수 지원해 당초의 목표였던 관광객 유치에도 한몫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우수 작품으로 선정된 김화경 씨는 경북나드리열차 가이드로 호미반도둘레길 등에서 각종 행사 시 화장실이 모자라 관광객들의 불편이 많다며 이를 늘려줬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덧붙였으며 포항시에서는 이 제안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그 외에도 수상자들은 철길숲 오토바이 출입금지, 자전거 사고 관련 안전대책 수립, 시멘트 바닥 교체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며 그린웨이를 비롯한 우리 지역 관광지에 대한 애정 어린 관심을 보냈다.

포항시 관계자는 “10년, 20년 뒤의 포항을 장기적인 시각에서 바라볼 때 시민의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이벤트를 실시하게 됐다”며 “시민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대되고 현장의 목소리를 가까이에서 청취할 수 있었던 점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포항시는 도시의 변화를 꾀함과 동시에 생활권 가까이의 작은 부분까지 시민의 불편사항 및 요구사항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즉각 반영함으로써 시민이 체감하고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계속 늘려갈 예정이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