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강덕 포항시장, 한가위 앞두고 소외된 이웃들과 "情 나눔""따뜻한 관심과 보살핌으로 다 같이 행복하고 훈훈한 추석 지내세요~"
이강덕 포항시장이 어르신들과 송편을 빚으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이강덕 포항시장은 10일 추석명절을 앞두고 장애인 거주시설인 '마리아의 집'과 '포항위덕어르신마을' 등 취약계층들을 방문해 온정을 나눴다.

'마리아의 집(시설장 엄순균)'은 42명의 입소자들이 생활하고 있으며 지체장애, 뇌병변, 지적장애 등 여러 유형의 장애여성들이 거주하고 있는 시설이다.

이강덕(가운데) 포항시장이 마리아의 집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위덕어르신마을(시설장 손지영)'은 치매, 중풍 등 노인성 질환 등으로 인한 장애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어르신 45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요양과 그 밖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는 시설이다.

아울러 이 시장은 연일읍에 살고 있는 진덕자(86세), 김소방(90세) 두 불우노인세대를 방문해 안부와 건강을 묻고 그동안 살아온 이야기를 들으며 “다양한 정책들을 발굴해 취약계층의 처지에 놓인 분들이 경제력을 회복할 수 있게하는 등 고루 더 살기좋은 포항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두 사람은 독거노인세대로서 기초연금 등 복지급여로 생활하고 있지만 어려운 생활환경에서도 항상 긍정적으로 살아가며 작은 일에도 감사할 줄 아는 정 넘치는 노인들로 알려져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