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추석연휴 기간 중 시민 불편사항 "Zero"에 도전이강덕 포항시장, '추석명절 시민생활 안정 점검회의' 주재... 전 분야에 걸친 꼼꼼한 점검 및 관심 당부
이강덕 포항시장이 ‘2019년 추석명절 시민생활 안정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통신] 이상호 기자 = 이강덕 포항시장은 추석명절을 맞아 연휴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시민 불편사항을 점검하고 예방하기 위해 11일 ‘2019년 추석명절 시민생활 안정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각 분야별로 놓치기 쉬운 부분까지 점검했다.

이 시장은 죽도시장과 포항역, 대형 유통점 등 교통혼잡이 예상되는 지역의 주·정차 계도를 통해 교통이 원활히 소통될 수 있도록 거듭 확인하는 한편, 주요 관광지와 문화행사에 대한 안내·홍보로 시민과 귀성객들이 쉽게 방문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화재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각별히 신경을 써줄 것과 함께 생활쓰레기 처리, 마을상수도 점검 등 일상에서 시민 불편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꼼꼼하게 챙겨줄 것을 주문했다.

이강덕 시장은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과 시민 모두가 즐겁고 안전한 연휴가 될 수 있도록 모드 공직자가 각자 맡은 자리에서 빈틈없이 최선을 다 해달라”면서 “특히, 연휴기간 중에 단 한 명의 시민도 소외받는 일이 없도록 주변에서 따뜻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강조했다.

포항시는 앞서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기업들의 경영안정 및 소비촉진 종합대책과 체불임금 청산 등 추석을 앞두고 서민경제 안정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포항사랑상품권’은 추석을 맞아 400억 원 규모로 8%의 특별할인행사를 실시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로 했다.

또한, 연휴기간 동안 각종 재난과 안전관리를 위해 24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를 유지하고 특히 수돗물 사용량이 많은 추석연휴 기간 동안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해 특별점검반 3조(12명)을 투입해 유강정수장 등 8개 정수장을 대상으로 정수시설 전반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이와 함께 추석연휴 기간에도 철강공단 주변지역에 대한 민원처리 및 환경오염 예방 등의 분야에서는 꾸준한 감시활동을 통해 환경관리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포항시는 이밖에도 추석명절 연휴기간 동안 진료공백에 따른 비상 진료대책을 마련해 시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명절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12일부터 15일까지 4일 간 지역 내 응급의료기관 및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비상 응급진료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포항시 남·북구 보건소는 13일과 14일 양일간 비상진료실을 운영해 주민들에게 비상 진료기관, 휴일지킴이 약국 등을 안내하고 응급환자 발생 등 긴급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