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공연·전시
"내가 베토벤이라면" AYAF 10주년 기념연주회 내달 3일 예술의전당서 개최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AYAF 10주년 기념 연주회가 다음달 3일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10주년 기념 연주회는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차이코프스키와 같은 대가들이 “만약 현재의 시대에 태어났다면 과연 어떤 작품을 썼을까?” 라는 물음에서부터 시작됐다

“IF I were Beethoven(내가 만약 베토벤이라면)” 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AYAF의 이번 10주년 기념 연주회는 신만식, 강혜리, 김범기, 김희라, 박경훈 등 현재 대한민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다섯 명의 작곡가들이 베토벤 작품들의 모티브를 활용해 새롭게 해석해낼 예정이다.

모차르트의 오페라 돈 조반니의 아리아 ‘Notte e giorno faticar’를 인용한 “베토벤의 ‘디아벨리 변주곡’을 시작으로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엘리제를 위하여’, 베토벤 자작 주제에 의한 ‘32변주곡 다단조 WoO80’, 베토벤의 다섯 번째 마지막 피아노 협주곡 ‘황제’, 신에 대한 감사를 노래한 ‘현악사중주 15번’까지 베토벤의 다양한 작품들을 새로운 스타일로 재탄생시켰다.

모든 작품은 이번 무대에서 세계 초연될 예정이며 바이올리니스트 서진희, 첼리스트 김시내, 클라리네티스트 선우지현, 리코더 김수진, 피아니스트 김정은, 최영미, 박종화, 국악타악 이충우, 지휘자 정헌등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들과 함께 무대를 꾸민다.

AYAF 앙상블의 한 관계자는 “누구나 한 번쯤 꿈꿔본 ‘내가 만약 베토벤, 모차르트라면..?’이라는 단순한 호기심으로부터 시작된 상상을 음악으로 승화시킨 무대가 될 것.” 이라며 “관객들에게 새로운 다섯 작품 속에서 베토벤의 선율, 구조, 형식 등을 찾아볼 수 있는 의미 있고 재미있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AYAF는 ARKO Young Art Frontier의 약자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KO)가 신진예술가의 후견인으로서 차세대 예술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한 신진예술가 지원사업 브랜드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