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연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돼지고기 수급엔 영향 미미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지난 17일 경기 연천군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온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의 정밀 검사 결과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발생지역인 파주, 연천을 포함하여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해당지역 밖으로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집중할 계획이라고도 덧붙였다.

먼저 6개 시군간 공동방제단 전환배치 등 소독차량을 총동원하여 집중 소독하고, 중점관리지역에는 생석회 공급량을 다른 지역 보다 최대 4배까지 늘려 축사 주변에 집중 살포한다.

또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가에 대한 돼지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3주간으로 연장(당초 1주간)하고, 지정된 도축장에서만 도축․출하(타 지역 반출 금지)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3주간 경기․강원지역 축사에는 임심진단사, 수의사,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의 질병치료 목적이외 출입이 제한된다. 

대중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돼지고기 수급과 관련, 농림축산식품부는 "현재 돼지고기 수급은 사육마릿수가 평년 대비 13% 많고, 육가공업체 등이 충분한 재고물량을 확보하고 있어 가격은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어 왔다"며 "이에 따라 현재 파주․연천에서의 살처분이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 17일 돼지고기 도매가격(5,828원/kg)이 전일(4,403원/kg)에 비해 32.4% 상승한 것이 포착됐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는 "이동중지명령에 따른 단기간 물량 부족을 우려한 중도매인이 선제적으로 물량을 확보하면서 나타난 일시적 가격 상승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