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내가 안 했다" 부인

[수원=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한국 근현대사상 최악의 미제 사건으로 꼽혔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현재 다른 혐의로 무기수 복역 중인 사실이 확인된 가운데, 이 용의자가 경찰의 1차 조사에서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사진=채널A 뉴스화면 캡처>

19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연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용의자 이 모 씨(56)의 DNA가 총 10차에 걸친 화성연쇄살인사건 가운데 5, 7, 9차의 3차례 사건의 피해자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가운데 9차 사건에서는 피해여성의 속옷에서 이 씨의 DNA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현재 부산교도소에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경찰은 최근 DNA 분석 기법을 통해 화성연쇄살인사건과 이 씨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해 복역 중인 그를 찾아가 범죄 여부를 추궁했다. 다만 이 씨는 이 같은 1차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을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지금은 DNA (일치 사실) 통보만 받은 지극히 초기단계"라며 "이번 DNA 확보가 아주 큰 성과이고, 실체가 드러나는대로 정례 브리핑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씨는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신의 집에서 처제(당시 20세)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인 뒤 성폭행하고, 살해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