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檢 송치…'뺑소니'는 무혐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19)씨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장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다만 경찰은 운전자 바꿔치기와 관련해 대가성이나 장 의원 개입 의혹에 대해서는 혐의가 확인되지 않았으며, 뺑소니 혐의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음주운전 혐의를 받고 있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 사진=Mnet 캡처>

23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 씨에 대해 위협운전치상 및 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적용,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고 후 장 씨와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김 모(27)씨는 범인도피 혐의로, 사고 당시 장씨의 벤츠 차량에 함께 타고 있던 동승자 A(24·여성)씨는 음주운전 및 범인도피 방조 혐의로 함께 검찰에 송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장 씨 일행은 경찰에서 각각 2 차례씩 조사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을 모두 시인했다. 다만 김 씨가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당시 경찰은 이들의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와 통화내역, 금융 계좌 등을 분석했으나 대가성을 입증할 만한 증거를 찾아내진 못했다. 또 장 씨의 가족 등이 사건에 개입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장 씨의 뺑소니 혐의에 대해서는 적용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 씨는 지난 7일 새벅 2시 40분께 추돌사고를 낸 뒤 100m 가량 떨어진 지점까지 차량을 몰고 갔던 것으로 조사 결과 밝혀졌다. 

경찰은 이에 대해 "통상 운전자가 충돌 이후 얼마나 빠른 속도로 어느 지점에서 브레이크를 밟았는지 등을 종합해 도주 여부를 판단한다"며 "당시 장 씨가 사고 이후 피해자 구호 조치를 실시한 점, 유사사건 판례 등을 종합해 검토한 결과 도주 혐의는 인정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장 씨는 또 사고 현장에서 블랙박스를 가져갔다가 이틀 뒤 경찰에 제출해 '증거인멸죄' 적용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경찰은 이 역시 적용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인멸죄는 타인의 형사 사건과 관련된 증거를 인멸했을때만 성립되기 때문에 본인이 (블랙박스 영상을) 가져갔다면 성립될 수 없는 점 등을 전체적으로 고려해 결론내렸다“고 했다. 경찰은 장 씨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